update 2018.8.22 수 10:49
> 뉴스 > 산업 > 석유·화학
     
GS칼텍스, 세계 3대 광고제 뉴욕페스티벌 은상 수상 쾌거
감정노동 전화상담원 고충 실제적 해결로 국제적 공감 이끌어내 
2018년 05월 18일 (금) 유혜린 기자 news@energykorea.co.kr


[에너지코리아뉴스] GS칼텍스(대표이사 허진수 회장)가 18일(현지시간 17일 19시) 뉴욕 링컨센터에서 개최된 ‘2018 뉴욕페스티벌(New York Festivals)’ 광고제에서 ‘마음이음 연결음’ 캠페인으로 공익 부문(PUBLIC & MEDIA RELATIONS CAMPAIGNS : Public Service Announcements) 은상(Second Prize)과 상품·서비스 부문(PUBLIC & MEDIA RELATIONS CAMPAIGNS : Products & Services) 동상(Third Prize)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1957년 시작된 뉴욕페스티벌은 미국의 클리오 광고제(CLIO Awards), 프랑스 칸느 광고제(Cannes Creativity Festival)와 더불어 세계 3대 광고제 중 하나다.

GS칼텍스의 ‘마음이음 연결음’ 은 전화상담원과의 통화를 기다리는 연결음에 ‘제가 가장 사랑하는 우리 엄마가 상담해드릴 예정입니다. 잠시만 기다려주세요’, ‘착하고 성실한 우리 딸이 상담드릴 예정입니다. 잠시 기다려주세요’ 등의 코멘트를 사용하는 캠페인이다. 대표적인 감정노동 직군의 전화상담원도 ‘누군가의 가족이자 소중한 사람’이라는 인식의 전환을 통해 익명에 기댄 언어폭력을 줄여보겠다는 의도로 기획되었다. 광고대행은 애드쿠아 인터렉티브(AdQUA interactive)에서 진행했다.

‘마음이음 연결음’ 도입 후 진행된 설문조사 결과, 상담원들의 스트레스는 54.2% 감소했으며 고객의 친절한 한 마디는 8.3% 증가했다. 또한, 존중 받고 있다는 느낌과 고객의 친절에 대한 기대감도 25% 가량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기존 캠페인들이 전화상담 업무의 어려움만을 강조했다면, ‘마음이음 연결음’은 문제 해결을 위한 보다 실질적인 방안을 제시했다는 평가다.

실제 사례의 달라진 변화를 담은 GS칼텍스 ‘마음이음 연결음’ 영상은 공개된 이후 현재 1,300만 건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으며, 특히 TV광고 중심의 매스미디어 캠페인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19~24세 연령층에서는 약 43.5%가 이 캠페인의 영상을 접촉했다고 답했다.

GS칼텍스는 ‘마음이음 연결음’을 12가지 버전으로 제작하여 오픈소스로 공개했다. 현재 LG유플러스, 롯데백화점, 카카오, 세종시 민원콜센터 등 19개 이상 기업·기관 에서 ‘마음이음 연결음’을 실제로 적용해 운영하고 있다.

GS칼텍스 홍보부문 이상훈 상무는 “앞으로도 GS칼텍스는 일상의 에너지들 속에서 작은 아이디어들을 모으고, 이를 세상을 바꾸는 에너지로 실현해 나가는 또 다른 I am your Energy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이어갈 계획이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한편, ‘마음이음 연결음’ 캠페인은 뉴욕페스티벌 광고제 이외에도 ‘2017년 대한민국광고제’ 최다 5개 부문 수상, 아시아태평양 대표 글로벌 광고제 ‘2018 ADFEST’ 2개 부문 수상, 유럽 국제 광고제 ‘2017 EPICA Awards’ 수상, ‘2017 대한민국 온라인 광고대상’ 수상, ‘2017 대한민국 CSR 필름페스티벌’ 수상 등 총 9개 시상식의 20개 부문에서 수상했다.  
회원으로 가입하시면 더 많은 정보와 데이터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유혜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에너지코리아뉴스(http://www.energykore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다산로 32 남산타운2상가 438호 | ☎ 02-2238-2122 | Fax 02-2238-2123
등록번호: 서울아00942 | 등록일자 : 2009. 8. 20 | 발행인 : 정욱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욱형
Copyright 2009 에너지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ergykore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