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21 목 22:11
> 뉴스 > 산업 > 전력
     
한국서부발전, 유휴부지 등 국토 공간 활용 극대화 태양광 사업 추진
옥상, 주차장 및 고속도로 성토부 등 국토의 효율적 활용 가능
2019년 10월 21일 (월) 정아람 기자 news@energykorea.co.kr
   
 

[에너지코리아뉴스]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 이하 서부발전)은 국토의 70%가 임야인 국내에서 신재생사업 개발의 제약이 되는 입지문제를 해결하고, 다양한 사업모델을 확보하기 위해 공공기관과 민간기업의 유휴부지를 활용한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그 중 첫 번째 사업은 2019년 4월 한국도로공사(이하 도로공사)에서 공모한 10㎿ 규모의 태양광 발전사업으로 도로공사의 건물옥상과 주차장, 고속도로 성토부 등 활용도가 떨어지는 유휴부지를 100% 활용함으로써 환경훼손은 최소화하고 국토 공간의 효율적 활용은 극대화하여 사업을 추진한 것이다.

서부발전은 2019년 6월 도로공사에 입찰제안서를 제출하여 7월에 발전사업 시행을 위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바 있다.

도로공사 유휴부지 활용 태양광 사업은 서부발전은 ’20년부터 ’21년까지 44억원의 자본금을 출자, 도로설계 전문기업인 삼보기술단과 SPC를 설립하여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며, 향후 SPC의 운영을 통해 매년 3.9억원의 수익창출과 민간일자리 95개를 창출할 계획이다.

또 다른 사업은 '기아자동차 유휴부지 40㎿ 태양광 발전사업'으로서 서부발전 평택발전본부 인근에 소재하고 있어 전력계통 접속이 용이하고, 서부발전의 우수한 기술인력 활용도 가능하여 향후 운영될 태양광 발전소의 유지・보수에도 강점을 가지게 될 사업이다.

서부발전은 본 사업의 추진력 강화를 위해 ‘19년 8월 한국전력공사 경기본부와 '경기권 내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 공동개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바 있다.

서부발전은 향후 추진 예정인 ‘기아자동차 유휴부지 40㎿ 태양광 발전사업’과 경기도 내에서 추진될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 사업을 적극적으로 선도하여 국가 재생에너지 3020정책에 부응 하는 한편, 경기지역 주민 등 태양광발전소 주변지역 사회와 상생협력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회원으로 가입하시면 더 많은 정보와 데이터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정아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에너지코리아뉴스(http://www.energykore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다산로 32, 2상가 438호(신당동, 남산타운) | ☎ 02-2238-2122 | Fax 02-2238-2123
제호 : 에너지코리아뉴스 | 등록번호: 서울 아00942 | 등록일자 : 2009. 8. 20 | 편집인 : 정욱형 | 발행인 : 정욱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욱형
Copyright 2009 에너지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ergykore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