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6.4 목 17:56
> 뉴스 > 산업 > 전력
     
동서발전, 중소기업과 가스터빈 기자재 국산화에 힘모은다
가스터빈 핵심기술 보유 중소기업과 국산화 얼라이언스 구축 협약
2020년 05월 19일 (화) 정아람 기자 news@energykorea.co.kr
   
 

[에너지코리아뉴스]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는 19일 본사(울산 중구 소재)에서 발전분야 가스터빈의 핵심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중소기업 6곳과 「F급 가스터빈 기자재 국산화 얼라이언스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은 전 세계 가스터빈의 50%에 달하는 F급(화염온도 1,300℃) 가스터빈 기자재의 실증을 통해 국내 중소기업의 사업화 및 판로개척을 지원하고 상생협력형 가스터빈 공급망(Supply Chain)을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국산화 얼라이언스는 그간 동서발전과 D급(화염온도 1,100℃) 가스터빈 분야에서 연구개발 및 실증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기업을 대상으로 체결되었으며, 압축기, 연소기, 터빈 3개 분야에서 핵심기술을 개발․보유하고 있는 6개사가 참여했다.

협약 주요내용은 △ F급 가스터빈 국산화를 위한 연구개발 및 실증 시행 △ 연구개발 및 실증이 완료된 가스터빈 기자재의 사업화 추진 △ 가스터빈 분야 소재․부품․장비 국산화를 위한 기술교류 △ 가스터빈 기자재 실증 및 사업화를 위한 정부정책 반영 공동 추진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한국동서발전은 약 10년에 걸쳐 13개 기업과 협력하여 일산복합화력 D급 가스터빈의 핵심정비부품 33개 품목을 국산화하는데 성공하였다”며 “동서발전은 이번 협약을 기반으로 향후 6년간 F급 가스터빈 핵심부품 국산화 개발에 약 30억원을 투자하여, 연간 약 150억원 규모의 국내외 매출 증대와 23명의 가스터빈 핵심 부품 분야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동서발전은 지난해 구축한 발전부품 국산화 로드맵에 따라 국산화 전담부서를 운영하고 발전부품 실증 테스트베드(Test-Bed) 지침을 제정하였으며, 올해 4월에는 국산화 연구개발 아이디어를 공모하는 등 상생협력을 통한 국산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회원으로 가입하시면 더 많은 정보와 데이터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정아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에너지코리아뉴스(http://www.energykore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다산로 32, 2상가 438호(신당동, 남산타운) | ☎ 02-2238-2122 | Fax 02-2238-2123
제호 : 에너지코리아뉴스 | 등록번호: 서울 아00942 | 등록일자 : 2009. 8. 20 | 편집인 : 정욱형 | 발행인 : 정욱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욱형
Copyright 2009 에너지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ergykore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