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9.18 수 18:24
> 뉴스 > 산업 > 가스
     
대성에너지, 가스냉난방시스템 보급 간담회 실시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 발표에 발맞춘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과 보급 지원계획 안내
2019년 06월 14일 (금) 심혜 기자 news@energykorea.co.kr
   
 

[에너지코리아뉴스] 대성에너지(대표이사 우중본) 고객마케팅본부는 13일 한국가스공사 통영인수기지에서 대학교·대형호텔·병원·설계사무소 등 각 시설 관리담당자 40여명을 대상으로 가스냉난방 보급 확대를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는 최근 천연가스 활용 확대 계획을 포함한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 발표에 발맞춰 공공기관 등 가스냉난방 수요처를 대상으로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과 보급 지원계획을 안내하고, 통영생산기지 견학을 통해 천연가스에 대한 고객 이해도 향상을 위해 실시됐다.

견학 후 실시된 간담회에서 LG전자 담당자는 △GHP 시장동향 △LG GHP 신제품 소개 △자가정비 등 유지보수 방법 안내로 이해도를 높였고, 린나이코리아는 △캐스케이드보일러 장점 및 설치방법 △캐스케이드보일러 설치사례 및 경제성에 대해 소개했다.  이어서 시설관리 담당자의 가스냉난방 보급확대를 위한 제언의 자리도 함께 마련했다.

가스히트펌프(GHP)는 가스엔진을 이용하여 냉난방 및 냉온수를 공급할 수 있는 고효율 친환경 냉난방 제품으로 대학교, 병원, 종교시설 등 개별 냉난방에 적합하고, 캐스케이드 보일러는 소형 보일러를 병렬로 연결하여 제어하는 방식으로 설치 및 관리가 편리하여 목욕탕, 호텔, 빌딩에 적합한 난방 시스템이다.

박종률 고객마케팅본부장은“정부는 동·하절기 전력피크 부하 감소 및 에너지효율 증대에 도움이 되는 가스냉난방 보급 확대를 위해 다양한 지원방안과 제도개선을 검토하고 있다. 대성에너지는 냉난방시스템 제조사들과 함께 정부의 지원 정책을 잘 활용해 수요처들이 만족할 수 있는 시스템을 설계·보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성에너지 고객마케팅본부는 매년 간담회 및 기술세미나를 통해 가스기기 보급관련 정책과 유용한 정보를 수요처에 안내하며 가스냉난방시스템 보급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회원으로 가입하시면 더 많은 정보와 데이터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심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에너지코리아뉴스(http://www.energykore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RosaSwams
(145.XXX.XXX.249)
2019-06-14 11:06:46
Развратная няня из Харькова Юлия Мирославовна Линченко
Юлия Линченко (Чекарева), тел +380957168219 работала в нашей семье давно, особых нареканий не было, кроме мелочей. Сыну даже нравилась няня, он ее ждал, только после ухода рассказывал странные вещи про интересные игры. В туземцев, пиратов, причем речь шла о теплых странах, где люди ходят без одежды. Мы удивились, сделали замечание, мол, надо сменить приоритет, Юлия Мирославовна не возражала. Но однажды я вернулась с работы раньше, начальник отпустил, и застала картину маслом: мой сын, совершенно голый, бегает вокруг няни, на которой из одежды только трусы! Вы представляете, это у них путешествие!!! Конечный пункт для Юлии Линченко был на лестничной клетке, куда я ее выкинула, в чем застала. Вещи вдогонку, и гонорар за сегодняшний день. Она орала, ругалась, стучала в дверь, пока я не открыла. Потом няню как ветром сдуло, поняла, что может быть хуже.
전체기사의견(1)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다산로 32, 2상가 438호(신당동, 남산타운) | ☎ 02-2238-2122 | Fax 02-2238-2123
제호 : 에너지코리아뉴스 | 등록번호: 서울 아00942 | 등록일자 : 2009. 8. 20 | 편집인 : 정욱형 | 발행인 : 정욱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욱형
Copyright 2009 에너지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ergykorea.co.kr